정보화마을 전북 고창 반암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마을유래

    반암은 고려 말 1300여년대 초 달성 서씨가 집단으로 반암에 들어온 것이 고을 형성의 계기로 본다

    그런데 고려 말 정치의 혼란으로 인해 반암 마을 역시 민심이 크게 혼란해졌다.
    그 이유는 반암 마을에 산적들이 수시로 나타나 마을 사람들을 괴롭히고 양곡을 수탈해 갔기 때문이다.
    이때 '서중림'이라는 사람이 마을사람들을 이끌고 산적과 대판걸이 싸움에서 이기고, 그들에게 심원면 수다리에 화염터를 만들고 소금을 구워 팔도록 가르쳐 준 뒤부터 산적들의 침입없이 평화로운 마을이 되었다.

    마을 주변에는 옥녀봉, 탄금대, 가마바위, 소반바위, 등잔바위, 병바위, 탕건바위가 있다. 그리고 마을을 중심으로 한 주변 산은 차일봉과 선인봉으로 풍수적으로 볼 때 완벽하리만큼 잘 짜진 형세를 갖춘 마을로 알려져 있다.

    풍수적 구전을 풀어보면 반암마을에 결혼식이 있었던 날 선인봉에서 신선이 말을 타고 내려오게 된다.
    신선은 옥녀의 거문고 소리에 취하고, 술맛에 취해 등잔을 밝히면서까지 술을 마시다가 결국, 그 자리에서 쓰러지게 되었는데 쓰러지면서 술상을 발로 차버렸다.
    그 자리가 바로 "선인취와혈(仙人醉臥 穴)이다. 또한 신선의 발에 차인 술병은 인천강 강가 주변에 거꾸로 박혀 병바위가 되었다. 술상은 굴러 소반바위가 되었고, 가야금 받침대인 탄금대 바위의 사연들이 반암과 호암 마을에 전설처럼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그래서 그 지역 지명은 소반'반'자, 바위'암'자를 합하여 반암이라 하였다.

    반암마을은 호남의 8대 명혈중에서 3대혈이 모여있는 전설의 고장으로 이러한 특성과 특산물로 지금도 '선인취와'혈을 찾기 위해 풍수가들이 발길을 재촉하는 답사 코스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